UAE 복합화력 금융계약 체결
UAE 복합화력 금융계약 체결
  • 서민규 기자
  • 승인 2011.05.1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PCO, 80% 7개 은행등에서・20%는 브릿지 파이낸싱

KEPCO(한국전력, 사장 김쌍수)는 16일 1600MW급 슈웨이핫(Shuweihat) S3 가스복합화력 발전소(아부다비 서쪽 260km 지점) 건설 및 운영사업(BOO)에 필요한 금융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UAE 아부다비 수전력청(ADWEA)이 국제 경쟁입찰 방식으로 발주한 사업으로 영국 인터내셔널 파워, 프랑스 수에즈그룹, 일본 미쓰이 상사, 마루베니 상사 등 세계 유수의 IPP 사업자들로 구성된 컨소시엄과 치열한 경합을 통해 한전 컨소시엄이 지난해 10월 수주한 사업이다.

이번 계약은 KEPCO가 공동사업주인 일본 스미토모상사 및 발주처인 아부다비 수전력청과 함께 설립한 UAE 현지법인인 SAPCO가 KEPCO 등 모기업의 보증 없이 사업 자체의 신용만으로 대출받는 프로젝트 파이낸스 방식으로, 최근 중동 소요사태에도 불구하고 한국수출입은행이 주도하는 대주단으로부터 경쟁력 있는 금융조건으로 자금조달에 성공했다.

총 사업비 14억불 중 80%는 한국수출입은행, JBIC(일본국제협력은행) 및 7개의 국제상업은행 등으로부터 조달하며 20%에 해당하는 출자금도 브릿지 파이낸싱을 통해 조달하므로 KEPCO는 초기 투자자금 부담없이 사업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KEPCO는 스미토모 상사와 컨소시엄을 구성, 사업에 참여했으며 발전소의 건설(EPC)은 대우건설과 지멘스(독)가 공동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발전소 준공 후 운영은 KEPCO 컨소시엄이 주관하게 된다.

발전소는 아부다비에서 서쪽으로 약 260km 떨어진 곳으로 UAE 원전사업부지 인근에 위치하며 이번 금융계약체결 및 재원조달 성공적 마무리로 한전 컨소시엄은 곧바로 1600MW급 가스복합 화력발전소 건설을 시작해 2014년 3월 1일부터 발전소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다.

준공 후 2038년까지 25년간 발주처와의 안정적인 전력판매계약을 통해 사업을 운영할 예정이며 약 40억불의 매출이 전망된다.

KEPCO의 관계자는 “올 3월 멕시코 노르테 가스복합 입찰사업(4.5억불) 재원조달 성공이래 연속적인 해외 PF 재원조달 성공으로 해외 발전시장을 주도하는 Leading Developer로서의 위상을 다시 한번 각인시켰다”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서민규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