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하수슬러지 처리시설 내년 가동
울산, 하수슬러지 처리시설 내년 가동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0.10.22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오염 방지 기대

울산시는 2011년 1월부터 하수슬러지의 안정적, 효율적 처리를 위한 ‘친환경 하수슬러지 처리시설’이 본격 시험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울산시는 2009년 1월 총 336억52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 남구 성암동에 면적 1만626㎡, 건축 연면적 4,905㎡, 일일 처리용량 300톤 규모의 하수슬러지 처리시설 착공에 들어갔으며 2011년 1월 준공할 예정이다.

하수슬러지 처리시설은 현재 공정률 95%로 기자재 설치를 완료하고 조경 등 부대공사 중이며 오는 다음달 10일부터 하수슬러지를 반입해 부하 및 연동시운전 등 종합시운전을 거쳐 내년 1월부터 본격 가동하게 된다.

‘하수 슬러지 처리시설’은 한솔이엠이(주) 등 2개사가 컨소시엄으로 참여하는 울산에스코(주)가 민간투자(BTO, 국비 30%, 시비 20%, 민자 50%) 방식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울산에스코(주)는 시설물 준공 후 15년간 운영권을 갖는다.

울산시의 관계자는 “시설물 운영의 효율성과 경제성 등을 높이기 위해 슬러지 소각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열을 슬러지 건조시 재사용하는 친환경 시설로 건립하고 있다”고 말했다.

울산시는 용연하수처리장 등 5개 처리장에서 발생하는 하루 220톤 규모의 하수슬러지를 해양투기로 처리하고 있으나 하수슬러지 처리시설 설치로 오는 2011년 1월부터는 육상 소각 처리함으로써 해양오염 방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