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철 미리넷솔라 회장, ‘이달의 무역인’
이상철 미리넷솔라 회장, ‘이달의 무역인’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0.10.21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억달러 수출 공로 인정…무역인상 수상

▲ 이상철 미리넷솔라 회장이 한국무역협회로부터 이달의 무역인으로 선정됐다.
이상철 미리넷솔라 회장이 한국무역협회로부터 ‘제32회 한국을 빛낸 이달의 무역인’으로 선정돼 21일 무역인상을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은 서울 삼성동 무역센터 51층 무역협회 대강당에서 개최됐으며 이상철 회장은 국내 최초로 태양전지 양산 체계를 구축, 올해 태양전지 수출 1억달러 이상의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하게 됐다.

미리넷솔라는 올해 스페인의 BIG4 태양에너지 업체에 모두 태양전지를 공급하는 등 스페인 시장을 개척하면서 2008년 이태리시장 진출에 이어 태양전지 생산 분야 프론티어 기업으로서 신규 시장을 개척에 앞장 서 왔다.

주요 수출국은 독일, 스페인, 이태리 등 태양광 보급이 활발한 유럽 선진국들과 인도, 중국, 홍콩 등 아시아 등 총 20여개국이다.

미리넷솔라의 태양전지는 중국산에 비해 고효율 및 안정성과 내구성이 뛰어나 유럽 등 해외시장에서 더 주목받고 있다. 또한 올해 4월 자체 공법으로 다결정 태양전지 효율 17% 양산화에 성공함으로써 ‘글로벌 프론티어’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준비를 마치는 한편 우리나라 녹색기업의 ‘롤 모델’로 평가 받고 있다.

미리넷솔라는 9월까지 지난해보다 2.5배 늘어난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고 연말까지 1600억원의 매출이 예상된다. 수출액은 지난해보다 3배 증가한 1억달러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추가 물량을 요구하는 고객사의 수요를 맞추기 위해 설비 규모를 300MW로 증설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올해보다 3배 늘어난 5000억원의 매출을 목표로 유럽은 물론 북미, 아시아 시장을 개척해 연간 3억달러 이상 태양전지를 수출할 계획이다.

이상철 회장은 “고효율 태양전지 기술을 개발해 2013년 생산능력을 1GW로 확대해 매출 약 1조7000억원과 2,000여명의 고용을 창출,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중견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수상 수감을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